총 게시물 1,357건, 최근 0 건
 

 

홍준표 “주호영 중심 비대위 꾸려야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5-10 (일) 15:2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 "더이상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세 넘은 노정객에게 매달리는 우를 범하지 말고 대표 직무대행으로 당을 추슬러 자강론으로 나아가라"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지난 4일 쿠키뉴스 여론조사를 보면 미래통합당 지지자 중 무려 51.3%가 김종인 비대위를 반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호영 (당 대표) 직무대행이 중심이 되어 혁신 비대위를 꾸려 당 중심으로 새로운 길을 찾으라”면서 “그 정도 역량이 안 된다면 당을 해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아직도 많은 국민이 나라를 걱정하면서 통합당의 단합과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며 “미래한국당과 합당하면서 당명도 바꾸시고 새로운 중도보수 정당으로 거듭나라. 그것이 국민들의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9일에도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를 향해 “직무대행으로서 당을 추슬러 자강론으로 나가라.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세 넘은 노정객에게 매달리는 우를 범하지 말라. 이젠 당이 창피해진다”고 촉구한 바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겨냥해서는 “(과거) 문재인을 폄하하면서 절대 대통령이 될 수 없는 사람이라고 했고 민주당을 탈당했지만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됐다. 정치적 판단에 개인감정이 이입하면서 오판하는 바람에 정치 설계사로서 그의 수명은 그때 다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총선에서 공천 배제에 반발해 통합당을 탈당, 무소속 당선된 홍 전 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날 선 비판을 연달아 내놓으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더 이상 노욕과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80세 넘은 노정객에게 매달리는 우를 범하지 말라”며 “주 원내대표가 당을 추슬러 자강론으로 나아가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