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71건, 최근 0 건
 

 

문 대통령 “추경 늦어지면 국민 고통 커져"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6-23 (화) 11:31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온 나라가 국가적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국회의 협조만 더해진다면 코로나 위기와 경제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국회에 에둘러 답답함을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대책회의에서 “이제는 신규 확진자 수를 더 줄여서 하루빨리 안정적인 상황으로 넘어가야 하는 중요한 고비에 놓여 있다”며 “해외의 확산세가 다시 증가하고 있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장기전’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러스를 완전히 정복하는 데 긴 시간이 필요하다면 의료진들이나 국민들이 지치지 않도록 장기전의 자세로 냉정하게 상황을 관리하고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지자체들과 협력하면서 국민과 함께 기나긴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흔들림 없이 방역 전선을 사수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 있게 말씀드리지만, 우리의 코로나 상황은 여전히 통제 및 관리할 수 있는 범위 안에 있다”며 “지난 5개월 동안 확인된 사실은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정부의 방역 지침과 기본적인 방역 수칙만 잘 지키면 바이러스 감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속한 추경안 처리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20일째 착수조차 못 하고 있다. 어려운 국민들과 기업들로서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추경안 처리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국민들의 고통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운영과 관련한 것은 오로지 국회가 결정할 문제”라면서도 “그러나 국민의 생명과 민생과 직결된 사안은 어떤 이유에서건 지체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추경안 처리는 다른 무엇보다도 국민의 삶을 지키는 데 절실하고 시급한 일”이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국회가 지혜를 모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에도 지자체장들과 함께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한 바 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