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31건, 최근 0 건
 

 

이낙연 “두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하겠다”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1-01-02 (토) 08:52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불을 붙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거듭 동의 의사를 표했다.

이 대표는 1일 오전 현충원 참배 이후 취재진에 "코로나19로 일상이 멎었지만 국민과 함께 전진해야 한다"라며 "그러자면 사회 갈등을 완화하고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를 두고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께 건의 드릴 생각"이라고 힘줘 말했다.

앞서 이날 새벽 연합뉴스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올해는 문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해로, 이 문제를 적절한 때에 풀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지지층의 찬반을 떠나서 건의하려고 한다"면서 "앞으로 당이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두 전직 대통령의 법률적 상태가 다르다"고 덧붙였다. 형이 확정된 이 전 대통령은 특별사면, 재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형 집행정지로 구속 상태를 벗어나게 하는 방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국민 통합과 여야 갈등 완화뿐 아니라 차기 대선주자로서 중도층을 포섭하고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다만 수감자 사면은 대통령이 직접 결단해야 가능한 만큼 청와대와 사전에 조율이 있었는지가 관심이다. 일단 청와대 측에선 "실제로 건의가 이뤄져야 논의할 수 있는 문제"라며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다.

보수야권에선 입장이 엇갈린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사면 건의는) 처음 듣는 얘기"라며 "(이낙연 대표에게) 지금까지 전혀 들어본 적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제안받았을 때도 관련 언급은 일절 없었다는 점에서, 불쑥 내건 제안이 불쾌하다는 반응도 나온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좀 더 날을 세웠다. 그는 "사면은 전 국민적인 공감대가 중요하다"면서도 "사면을 선거에 시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이른바 '태극기 집회' 세력을 주도하는 우리공화당에서는 "늦었지만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국민 보여주기식, 위기탈출식 해법으로 정치적 쇼가 아닌 불법탄핵의 잘못을 시인하고 지금이라도 즉시 석방하라"며 이렇게 밝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언급한 것에 대해 “국민통합 결단을 높이 평가한다”고 환영 입장을 드러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