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39건, 최근 0 건
 

 

4.7 재보선 국민의힘 압승…오세훈 18.3%p, 박형준 28.25%p 차 승리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1-04-08 (목) 07:55


4.7 재보궐선거에서 민심은 국민의힘의 손을 들어줬다. 8일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서울시장 보궐선거 개표 최종 결과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57.50%를 득표하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39.18%)를 18.32%포인트 격차로 누르고 당선됐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에 대한 지지가 박영선 후보보다 더 높았다. 특히 강남구에서는 오 후보에 대한 투표율이 73.54%로 박 후보(24.32%)의 3배였다.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는 박형준 후보 62.67%, 김영춘 후보(34.42%)로 최종 집계됐다.

투표율은 서울 58.2%, 부산 52.7%를 기록했다.

광역단체장 재보선 투표율이 50%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서초·강남·송파 '강남 3구' 투표율은 60%를 넘겼다.

광역·기초의원 재보선에서도 12곳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민주당 후보는 호남 4곳에서만 당선됐다.

한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자의 승리가 확실시 된 8일 새벽 0시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패배를 인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전날 밤에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 모습을 드러내 취재진에 "겸허한 마음으로 모든 것을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는 SNS에 "사랑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그리고 당원 동지 여러분. 많은 강을 건넜고 깊은 산을 넘었다"라며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 일부를 인용했다.

박 후보가 언급한 건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 라는 구절이다.

그는 이어 "목련의 단아하고 눈부신 흰빛에 맺힌 간절함이 봄을 말하고 있었다"며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고 패배를 인정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