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39건, 최근 0 건
 

 

미국 연준, 기준금리 0.25%p 내려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9-19 (목) 10:34

 

1-1.png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두 달만에 또 한번의 금리인하를 결정했다. 미국의 경제 상황이 나쁘지는 않지만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와 같은 불확실성이 커지는데 따른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제로 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를 주문해온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금리인하 조치에 불만을 나타냈지만, 미국이 추가로 금리를 인하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연준 내에서도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8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종료하고 미국 연방기금금리를 기존 2.00~2.25%에서 1.75~2.00%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경기하강 국면을 전제로 폭넓은 금리인하를 예고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경제가 견조하게 성장하고 있고, 실업률도 낮게 유지되고 있다면서도 “이런 긍정적 전망에 대한 위험요소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약화되고 우리가 더 공격적으로 금리를 낮춰야 할 시기가 올 수도 있다. 아무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시장의 관심은 연준이 추가로 금리를 더 인하할 것인가로 모아지고 있다. 일단 이날 FOMC 회의 이후 공개된 점도표에 따르면 한차례 더 금리가 내려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다.

점도표에 따르면 7명의 위원이 올해 한차례 더 추가 금리 인하를 예상했고, 5명은 동결, 다른 5명은 한차례 인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 내에서도 금리 결정을 놓고 의견이 크게 엇갈리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미국 경제를 위해 제로 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연준의 결정이 나오자 곧바로 불만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제롬 파월과 연준은 또다시 실패했다. 배짱도, 센스도 없고, 비전도 없다. 끔찍한 소통자”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현재 연준 내에서는 앞으로 한차례 더 금리가 0.25% 인하되면 2022년까지는 추가로 금리인상이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인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대로 미국의 금리가 0%나 마이너스까지 내려갈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관측이다.

한편, 이번 미국의 금리인하 조치가 현재 1.5% 수준인 한국의 기준금리에도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사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달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우리나라도 금리를 추가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연준은 리만브러더스 파산 등 금융위기에 직면했던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했다. 이후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총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