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48건, 최근 0 건
 

 

현대차·美 앱티브, 자율주행차 합작투자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9-25 (수) 09:37


                                                          현대차그룹 제공


세계 자동차업계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합종연횡이 계속되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이 이 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해외 업체와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설립하고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자율주행 기술 기업 앱티브와 합작법인을 설립한 이유에 대해 “다른 자동차 회사에 기술 공급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단순 지분 투자가 아닌 합작법인을 만들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현지에서 2조4000억원을 출자해 앱티브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체결식을 가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파트너로 앱티브를 선택한 데에 사업 목표와 기업 철학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정 수석부회장은 “구글 같은 경우 자율주행은 구글이 하는 사업의 일부지만 앱티브는 자율주행 그 자체가 목적”이라면서 “현대차그룹은 사람과 사람을 연결시키는 비즈니스를 하기 때문에 안전이 가장 중요한데, 앱티브사는 안전과 효율성을 중시하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현대차그룹은 2022년 말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완성차에 장착해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2024년에는 본격적으로 자율주행차를 양산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성능뿐만 아니라 원가 측면에서도 만족해야 하는 일”이라면서 “우리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뛰어나다면 다른 완성차 회사들이 이 합작법인의 기술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어 “(합작법인은) 자동차 회사들과 서로 부족한 부분을 메우는 상호보완적인 관계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자율주행 시대에 대한 전망도 조심스레 내놨다. 그는 “환경과 지역에 따라 다르겠지만 소비자들이 자율주행차를 타고 원하는 곳으로 이동할 수 있는 시기는 보수적으로 봤을 때 2030년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 시대에 수소차의 전망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정 수석부회장은 “향후 자율주행차가 레벨 4, 5 수준으로 가면 전력 소모가 커져 지금과 같은 배터리 전기차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장거리를 운행할 수 있는 수소차는 자율주행차에도 적격이기 때문에 자율주행차와 수소전기차는 서로 맞물려 개발될 것이다. 수소전기차는 자율주행차의 좋은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일본과의 무역분쟁으로 인해 자동차 부품 수급에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일부 화학 소재가 문제인데 구매처를 다양화해 안정화하고 있다”면서 “양국 경제 관계가 정상적으로 잘 유지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6월 미국 자율주행기술 전문 기업 ‘오로라’에 전략투자를 했고, 7월엔 러시아 최대 정보기술(IT) 기업 ‘얀덱스’와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 플랫폼을 공개했다. 전기차 분야에서는 지난 5월 크로아티아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에, 이달 초에는 독일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 구축 업체 ‘아이오니티’에 전략투자를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