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02건, 최근 1 건
 

 

르노삼성 노조 ‘게릴라 파업’에 부분 직장폐쇄 `맞불`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1-10 (금) 10:42


 르노삼성차는 노조 파업이 계속됨에 따라 10일부터 야간 근무조에 대해 부분 직장폐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그러나 주간 근무조는 비조합원과 조합원 가운데 파업 불참자 등을 대상으로 생산라인을 계속 가동하기로 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말 예고 파업에 이어 8일과 9일 임단협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지만 기본급 인상을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가 협상 기간인 8일과 9일 연이어 게릴라식 기습파업에 들어가자 회사는 10일 이후 야간 근무조 조합원에 대해 부분 직장폐쇄로 맞섰다.

회사는 조합원 가운데 조업을 희망하는 직원에 대해서는 근로 희망서를 제출하면 주간 근무조에서 정상 근무할 수 있도록 했다.

르노삼성차는 현재 노조 집행부가 출범한 2018년 이후 지금까지 임단협을 둘러싸고 500시간 가까운 파업을 지속하면서 누적 매출 손실만 4500억원을 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조 파업으로 닛산 로그 수출물량 생산과 선적에 차질을 빚었으며, 신차 XM3 출시에도 심각한 차질을 초래하면서 회사 존립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해 말 예고 파업에 이어 새해 들어 재협상에 나섰으나 회사 측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일부 직원이 돌아가며 1∼2시간씩 조업을 거부하는 게릴라식 파업을 계속했다.

회사는 게릴라식 파업 영향으로 노조원 70% 이상이 정상 출근하는 상황에서도 생산량이 평소의 20%에도 못 미치자 회사 생존을 위해 부득이하게 부분 직장폐쇄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차 회사 측은 이번 직장폐쇄 결정과 별개로 노조와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그룹은 구조조정을 통한 르노삼성의 생산 효율화와 노사 협력을 통한 생산 안정성 확보를 바랬지만, 두 가지 모두 이루지 못했다"며 "올해도 파업이 반복된 만큼 르노삼성이 유럽향 XM3를 전량 수주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