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29건, 최근 0 건
 

 

용인시,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계획' 승인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1-03-29 (월) 16:04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9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계획이 승인, 고시됨에 따라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용인시는  처인구 원삼면 독성·고당·죽능리 일원에 수립한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3월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의 산업단지 특별물량을 배정받은 지 2년여만이다.

이에 따라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주요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토지보상 절차에 본격 착수해 이르면 하반기 중으로 착공할 계획이다.

국내 최초의 반도체 집적화 단지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처인구 원삼면 일원 415만㎡(126만평)규모로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생산시설인 팹(Fab) 4기를 비롯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협력업체 50여개사가 함께 들어선다.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사업비 약 1조7903억원을 투입해 부지를 조성한다.

이후 SK하이닉스가 반도체 생산설비 구축에 120조를 투입한다.

시는 산업단지 특별물량 배정 후 지난해 11월 한강유역환경청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거쳐 올해 1월 경기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와 3월 국토교통부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단계적으로 밟아왔다.

이 과정에서 인근 지자체와의 지역 갈등으로 8개월 간 사업이 지연돼 난항을 겪기도 했다.

시는 중앙정부와 경기도, 사업시행자와 유기적으로 소통해 온 것이 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됐다며 지난달 23일에는 정부로부터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되면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은 물론 이천~용인~수원~평택~안성을 잇는 ‘K-반도체 벨트’의 거점이 구축됐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는 시의 100년 미래와 더불어 국가적으로도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 유지를 위해 반드시 적기에 조성되어야 한다”면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으로 약 3만명에 달하는 직접 일자리 창출과 함께 513조원의 생산유발, 188조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생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생산유발효과 513조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88조원(팹 1개당 부가가치 47조원), 신규 직접고용 일자리 1만7천여명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