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21건, 최근 0 건

 

세종대로 가득 채운 인파 “조국 구속”… 세 결집 나선 보수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10-04 (금) 09:10

 

오2.jpg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파면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개천절인 3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광화문광장에서 세종대로 사거리를 지나 서울시청, 남대문에 이르는 약 2㎞의 왕복 12차로 도로가 집회 참가자로 가득 찼다. 집회를 주도한 자유한국당은 모두 합쳐 300만명의 인파가 몰렸다고 주장했다. 지난 28일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집회에 자극을 받은 보수 진영이 총결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당은 이날 청와대와 가까운 광화문광장 북쪽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규탄대회’를 열었다. 보수 단체들로 구성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는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근처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서울역과 서울시청, 대한문 앞 등에서도 보수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시간이 지나면서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광장 방향으로 이동해 집결했다.

이재오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본부장은 집회에서 “불법 행위를 저지른 조국 장관을 고집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반드시 끌어내야 한다”며 “이것이 광화문에서 덕수궁까지 가득 찬 300만명이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못 살겠다 끌어내자’ ‘민주주의는 죽었다’고 쓰인 손팻말이 들고 “문재인 대통령 하야” “조국 감옥” 등의 구호를 외쳤다. 길바닥에 조 장관 얼굴을 오려낸 종이를 붙여놓고 ‘밟아달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윤석열총장응원카페’ 회원이라고 밝힌 남모(49)씨는 “고3인 우리 딸은 조 장관 딸의 입시 비리 의혹 뉴스를 보다가 눈물을 터뜨렸다”며 “정의가 무너진 사회를 자녀들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송파구에 사는 허숙(64)씨는 “여권이 서초동 집회 인원을 불리는 걸 보고 약이 올라 생전 처음 집회에 나왔다”며 “김정은 정권을 위해 퍼다주기 식으로 북한을 지원하는 현 정권이 종북이 아니면 뭐냐”고 말했다.

부산에서 친구들과 함께 왔다는 박수희(56)씨는 “문재인정부 출범 후 경기가 급속도로 나빠져 문제의식을 느꼈는데 이번 조 장관 사태로 신뢰가 완전히 무너졌다”고 말했다. 집회에서는 현 정부의 경제 정책과 대북 기조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왔다..

집회 참가자는 대부분 50~70대였지만 젊은층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조 장관 자녀들의 입시 부정 의혹, 여권의 편가르기에 분노해 나왔다고 했다. 대학생 박모(28)씨는 “자기 잘못은 인정하지 않고 진영 논리로만 대처하는 조 장관과 여권의 비이성적 행태에 분노한다”며 “생각했던 것보다 사람이 많아 깜짝 놀랐다. 이게 민심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조 장관의 모교이자 그가 교수로 재직했던 서울대 학생 20여명은 광화문광장 인근 KT 빌딩 앞에서 별도 집회를 열었다.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은 오후 3시20분쯤 청와대 앞 사랑채 인근에서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려다 경찰에 저지당했다. 이들은 각목을 휘두르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경찰관을 폭행한 35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해 연행했다. 경찰은 집회 현장 인근에 90개 중대 54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한편 고려대 연세대 부산대 단국대 등이 참여한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 집행부’는 광화문 집회와 별도로 저녁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조 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