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78건, 최근 0 건
 

 

경찰, 사랑제일교회 압수수색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8-22 (토) 09:52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경찰이 교인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 진행된 강제수사가 4시간 20분 만에 종료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날 오후 8시 40분쯤부터 이날 오전 1시쯤까지 약 4시간 20분 동안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강제수사 적용 혐의는 당국의 방역조치에 협조하지 않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앞서 서울시는 20일 해당 법률 위반 혐의로 이 교회를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이 전국에 'n차 감염' 형태로 퍼지고 있는 데다, 관련 증거를 인멸한 우려가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경찰은 교회 내 PC 등에 보관된 교인 명단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과정에 교회 측 변호인들도 입회했다.

해당 자료를 통해 경찰은 기존에 교회 측이 방역당국에 제출한 신도 명단이 일치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압수수색과 함께 방역당국 및 지자체 공무원들도 교회에 들어가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 20일 오후 5시부터 약 10시간 동안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현장조사를 시도했으나 교회 측이 영장을 요구하며 협조하지 않아 불발됐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2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732명에 달한다. 이는 12일 최초 확진 이후 9일 만에 누적된 수치다.

 

사랑제일교회 측 관계자에 따르면 이 교회 교인은 최소 2000~3000여명 규모로 추정된다. 교회가 19일 장위10구역 재개발조합에 보낸 문자메시지에는 교인의 수가 4000명으로 적혀있기도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