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78건, 최근 0 건
 

 

수인선 3단계 구간 12일 개통, 25년 만에 전 구간 연결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9-10 (목) 19:55


인천과 수원을 잇는 수원~인천 복선전철(수인선)이 25년 만에 다시 연결된다.9일 경기도 수원시와 시흥시에 따르면, 수인선 복선전철 3단계인 수원-한양대앞 구간(19.9㎞)이 오는 12일부터 운행을 시작해, 수원과 인천을 잇는 수인선 모든 구간(52.8㎞)이 다시 개통된다.

수인선 완전 개통에 따라, 기존 국철 1호선과 인천행 열차 환승 등으로 90분 넘게 걸리던 수원역에서부터 인천역까지의 이동 시간은 75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1937년부터 1995년까지 운행된 수인선은 철도 폭이 표준궤도(1.43m)의 절반에 불과한 협궤철도로, 선로를 달리던 차량은 '꼬마열차'로도 불렸다.

이후 도로교통 발달과 승객 감소 등을 이유로 운행이 중단됐다가, 수도권 남서지역을 잇는 광역전철 사업으로 전 구간 재개통이 추진됐다.

이로써 2012년 6월 수인선 복선전철의 1단계 오이도-송도 구간(13.1㎞)이, 2016년 2월에는 2단계 송도-인천 구간(7.3㎞)이 각각 개통됐다.

마지막 단계로 이번에 수원-한대앞 구간이 조성되면서, 수원역에서 인천역에 이르는 전 구간이 25년 만에 다시 연결됐다. 안산 구간은 기존 도시철도(12.5㎞) 선로를 공유한다.

                           수인선 개통 관련 시흥시 SNS 홍보 콘텐츠(사진=시흥시청 제공)

 

시흥시 관계자는 "수인선을 타고 간편하게 오이도와 월곶에 내려 시흥의 자랑인 낙조를 즐길 수 있다"며 "수인선 운행으로 경기 남부권 도시들의 연결성이 개선돼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앞서 수원 구간인 고색동과 오목천동 지역은 당초 지상철로 계획됐지만, 철로로 인한 지역단절, 환경·소음 문제 등을 우려해 지하화로 사업이 변경됐다.

수원시는 지하화로 생긴 상부에 산책로와 자전거도로, 도시 숲과 정원 등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휴게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시는 고색지하차도와 황구지천 횡단 구간 등을 육교와 교량으로 연결해 평동에서 고색·오목천동을 거쳐 화성시 봉담에 이르는 녹지축을 조성하고, 지난해 완공된 세류삼각선 자전거도로와 연계 운영할 방침이다.


염태영 시장은 “앞으로 수원발 KTX, GTX-C노선, 신수원선까지 개통되면 수원은 동서남북을 잇는 철도망을 갖추게 되고, 대중교통체계도 한결 편리해질 것”이라며 “수인선 수원 구간 상부에는 도시숲과 시민이 가꾸는 ‘참여정원’, 자전거도로, 산책길들 시민을 위한 공간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