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91건, 최근 0 건
 

 

정 총리 "화이자·얀센 백신 구매 계약 체결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12-25 (금) 10:03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인 얀센(존슨앤존슨)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얀센 백신은 2분기에, 화이자 백신은 3분기에 들어올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전날 이 같은 계약이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정 총리는 “얀센의 경우 당초 예정된 물량인 200만명분보다 많은 600만명분을 계약했다”며 “내년 2분기부터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화이자 백신에 대해서는 “1000만명분을 계약했고 내년 3분기부터 들어온다”며 “도입 시기를 2분기 이내로 앞당기고자 국가 차원의 역량을 총동원 중이고, 협상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영국 미국 등 여러 나라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대부분 백신이 절박한 나라들”이라며 “정부는 먼저 접종된 백신이 안전한지, 효과가 충분한지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며 국민이 가능한 한 빨리 안심하고 접종을 받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백신 구매의 법적 권한은 질병관리청에 있지만 백신만큼은 한 부처의 일이 아니라 정부 전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성탄절 연휴를 앞두고 “모임과 만남으로 거리가 붐빌 시기지만 안타깝게도 올해만큼은 건강과 안전을 위해 이동을 줄이고 만남도 후일을 기약해 주셔야 하겠다”며 “오늘 시작된 11일간의 멈춤에 국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수도권 중환자 병상 상황에 대해서는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면서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확진자도 계속 줄고 있어 다행이지만 위중증 환자가 300명에 육박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분의 확진자라도 집에서 대기하시다가 문제가 생기면 중수본과 해당 지자체가 응분의 책임을 진다는 각오로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의 전방위적 거리두기강화 조치 등에도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숫자가 1241명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일부 음식점·술집 등은 영업제한 조치를 위반한 것으로 나타나 방역 사각지대 위험을 정부가 거듭 경고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안타깝게도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일주일 전에 이어 다시 한번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일일 확진자수가 1241명으로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군과 교정시설 등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서는 방역상황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혹시 있을지 모르는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한 조치를 한층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