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91건, 최근 0 건
 

 

전복된 ‘명민호’ 제주항 방파제 부딪혀 파손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12-30 (수) 08:07


제주 해상에서 선원 7명이 탄 어선이 전복돼 해경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선내에서 생존 신호가 확인됐으나 기상 악화로 어선이 파손되는 등 구조에 애를 먹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전복 신고 접수 후 29일 오후 9시14분 현장에 도착해 구조 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사고 당시보다 더 높아진 파고 등 현지 기상 불량과 어구, 그물 등 장애물로 인해 선내 진입에 실패했다.

사고가 난 배에는 선장 김모(55)씨 등 한국인 4명과 인도네시아 국적의 외국인 선원 3명이 타고 있었다.

현재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 경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특히 사고 현장에는 초속 15~17m의 강한 북서풍이 불고 있다. 파고도 4~5m로 높다.

해경은 함정 5척과 민간 어선 1척, 항공기 1대를 동원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앞서 29일 오후 7시44분쯤 제주항 북서쪽 약 2.6㎞ 해상에서 제주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t·승선원 7명)가 전복됐다.

배에 문제가 생기자 선원 중 한 명이 지인에게 전화했고, 지인이 다시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즉시 헬기와 경비함정, 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파하고 제주도와 소방·해군 등 유관 기관과 인근 선박에 협조를 요청했다.

신고 접수 약 1시간 30분 만인 오후 9시11분 헬리콥터가 제주항 북쪽 약 1.3㎞ 해상에서 뒤집힌 32명민호를 발견하자 해경은 곧바로 구조대를 투입했다.

해경 구조대는 오후 9시14분 현장에 도착해 7분 뒤 선체 위로 올라탔다. 선체를 두들기며 타격시험을 했을 때 선내 반응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구조대원이 잠수장비를 착용하고 수차례 선내 진입을 시도했으나 현지 기상 불량 등으로 실패했다.

오후 1055분에는 선체 침몰을 방지하기 위해 구조요원들이 선미에 리프트백 2개를 설치했으나 그 중 1개는 선체와의 충격으로 훼손됐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날 오전 4시를 전후해 32명민호가 높은 파도에 밀려 제주항 방파제에 부딪혀 일부 파손되기도 했다.

해경은 또, 사고해역의 수온이 16도 정도로 낮다며 구조와 수색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