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83건, 최근 1 건
 

 

쿠팡, 특별 세무조사 받고 있다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5-13 (월) 08:25


국세청이 유통업계 공룡이자 이커머스(전자상거래) 1위 업체인 쿠팡을 상대로 특별 세무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업계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지난달부터 쿠팡 한국 법인을 상대로 세무조사를 진행 중이다.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통상 외국계 기업이나 해외 거래 비중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역외 탈세 등 일부 이슈에 대해 비정기 특별세무조사를 벌인다. 국세청은 미국 법인인 쿠팡의 모회사 쿠팡아이엔씨(Inc)와 계열사 사이의 거래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 한국 법인은 미국 델라웨어주에 본사를 둔 쿠팡아이엔씨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델라웨어주는 대표적인 완전 면세 지역이다.

쿠팡 쪽은 세무조사 중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특별 세무조사는 아니라고 부인했다. 쿠팡 관계자는 “국제거래조사국이 세무조사를 실시한 것은 맞지만, 통상적인 (세무)조사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쿠팡은 공정거래법과 하도급법 위반 의혹 등이 불거져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공정위는 쿠팡이 유료인 ‘와우 멤버십’을 운영하며 서비스 중도 해지 가능 사실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중도 해지 고지 미비 의혹’과 관련해 지난 7일 쿠팡 본사를 현장 조사했다. 쿠팡은 또한 실적이 저조한 일부 자체상표(PB) 상품의 할인 행사를 진행하면서 하도급 업체에 비용을 전가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쿠팡의 ‘자사우대 행위' 역시 공정위 전원회의 심의를 앞두고 있다. 임직원을 동원해 자체브랜드 상품의 구매 후기를 작성하고, 검색 순위 상단에 올라가게 했다는 의혹이다. 공정위는 이를 소비자 기만을 통한 부당 고객 유인행위라고 보고 있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