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02건, 최근 1 건
 

 

‘김여사 고발’ 백은종 9시간 檢조사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5-21 (화) 09:28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보도하고 고발한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20일 9시간 검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승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백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백 대표를 상대로 명품 가방 의혹을 취재·보도한 경위와 고발 취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는 명품 가방 전달 과정이 담긴 30분 분량의 영상 원본, 최재영 목사가 2022년 6월 김 여사에게 제3자에 대한 인사 청탁을 하는 내용의 카카오톡 대화 등을 검찰에 제출했다고 한다.
 
백 대표는 오후 10시 40분쯤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면서 취재진에게 “(청탁한 인물이) 누구인지, 어떤 직위를 청탁했는지를 포함해 명확히 진술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청탁의 내용과 청탁 성사 여부 등에 대해서는 “한 건만이 아니고 다음이 또 있기 때문에 파장을 생각해 아직은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백 대표를 대리하는 양태정 변호사는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인사를 청탁한 인물이 “상당한 유력 인사”라고만 밝혔다.
 
백 대표는 앞서 검찰에 출석하면서 최 목사의 청탁 메시지에 김 여사도 “반응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김 여사를 ‘김건희 씨’로 지칭하면서 “청탁 전이나 후나 주는 대로 다 받았다. 오랫동안 선물성·청탁성 뇌물에 중독된 게 아니라면 그럴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백 대표는 최 목사가 대통령 취임식 만찬에 초청되거나 최 목사의 형님이 대통령 추석 선물을 받은 것은 청탁이 성사된 사례로 볼 수 있다며 해당 선물도 검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최 목사가 2022년 6월 김 여사를 약 2시간40분 동안 면담하면서 ‘금융위원 청탁’을 목격한 내용 등을 기록한 A4 한 두 장 분량의 메모, 최 목사 등 선물을 든 방문객을 김 여사에게 안내한 직원의 신상 정보도 검찰에 제공했다고 한다.
 
다만 최 목사가 김 여사와 주고받은 전체 카카오톡 대화를 제출해달라는 검찰 요구는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백 대표는 “이만큼 증거를 내고 정황을 얘기했으니 김건희 씨를 소환해서 조사한 후에 대질신문 과정에서 증거들을 더 제출하겠다”며 “검찰의 태도에 따라 전체 증거를 낼 수도 있고 언론을 통해 보도하거나 야당에 특검용 자료로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