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652건, 최근 0 건
 

 

메가박스, 최신작 ‘아이리시맨’ 넷플릭스 두번째 상영작으로 확정

기자명 : 한아림 입력시간 : 2019-11-19 (화) 02:36

 

넷플릭스.jpg

[대한방송뉴스=한아림 기자]지난 10월 대형 멀티플렉스 최초로 넷플릭스의 최신 영화 상영을 발표하며, 극장 업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메가박스가 첫번째 <더 킹: 헨리 5세>에 이어 두번째 상영작을 공개했다.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가 넷플릭스 최신작 <아이리시맨>을 두번 째 상영작으로   확정하고 오는 20일 개봉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메가박스는 선명한 스크린과 생생한 사운드를 통해 OTT 콘텐츠를 관람하고 싶은 관객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의 최신작 상영을 결정했다.

 

첫 타자로 영화 <더 킹: 헨리 5세>의 상영 이후 메가박스와 넷플릭스의 다음 행보에 대한 기대가 쏠리고 있는 가운데 전세계적인 기대작 <아이리시맨>의 개봉을 결정해 영화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 개봉하는 넷플릭스 영화 <아이리시맨>은 20세기 미국 정치 이면에 존재했던 악명높은  인물들과 연루된 한 남자의 시선으로 장기 미제 사건의 대명사 ‘지미 호파 실종 사건’을 그려낸 작품이다.

 

이는 동시대 최고의 감독과 작가 그리고 전설적인 배우들이 총출동한 대작으로 앞서 지난  9월 세계 전역의 예술 영화를 집대성하는 ‘제 57회 뉴욕영화제’에서 극찬 받은 바 있다.

 

영화 ‘디파티드'로 아카데미에서 감독상을 받은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과 영화 ‘쉰들러리스트’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작가 ‘스티븐 제일리언’이 의기투합한 본 작품은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인다.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영화팬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최고의 배우들이 뭉쳐 역동적인 대서사시를 완성시켰다.

 

지난 1973년 ‘비열한 거리’를 시작으로 ‘택시 드라이버’, ‘좋은 친구들’ 등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초창기 대표작들을 함께 한 페르소나 ‘로버트 드 니로’가 마피아 살인 청부업자 ‘프랭크 시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와 더불어 명배우 ‘알 파치노’는 국제 트럭 운전자 조합 '팀스터(Teamster)'의 수장 ‘지미 호파’를, ‘조 페시’는 겉으로는 직물 커튼 사업가이지만 실제로는 모든 범죄를 기획하고 저지르는 ‘러셀 버팔리노’를 각기 연기했다.

 

특히 이제는 70, 80대가 된 배우들이 ‘디에이징’(De-aging VFX) 테크닉을 통해 각 캐릭터의 젊은 시절을 완벽하게 구현해내며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한다.

 

한편 넷플릭스 영화 상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메가박스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