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33건, 최근 0 건

 

김건모 '성폭행 의혹' 이어 '유흥업소女 폭행 의혹' 제기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12-11 (수) 07:58


서울중앙지검은 여성 A씨가 가수 김건모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제출한 고소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이를 관할 경찰서인 서울 강남경찰서에 수사 지휘 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김건모씨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여성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가세연은 10일 오후 ‘김건모 추가 폭로! 또 다른 피해자 격정 고발!’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성폭행 의혹 피해자 외에 무차별 폭행 피해자가 있다고 밝혔다.

가세연의 김세의 전 기자는 “또 다른 피해자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며 “제보자는 여성이 일방적으로 매도 당하는 게 화가 나서 힘이 되어주기 위해 제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보자는 “빈 룸에서 김건모 (여성)파트너랑 싸우고 있었다.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서 ‘시끄럽다. 시끄럽다고 했지’라면서 제 머리채를 잡고 눕힌 다음에 주먹으로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김건모가 주먹으로 눈과 코를 많이 때리고 배도 때렸다. 안 맞으려고 피했지만 남자 힘이 세기 때문에 저항할 수가 없었다. 맞는 순간에도 제정신이 아닌 것 같았다”라면서 “눈이 부어 오르고 코피가 흘렀다. 누군가 문을 여는 사이 급하게 빠져나와서 소지품을 챙겨서 택시를 탔다. 일단 아프니까 강남 세브란스에 갔다”고 말했다.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는 “제보자는 매니저 역할을 하는 분이다. 당시 김건모 파트너와 1살 차이로 나이 때문에 옆방에서 언쟁을 벌였다가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제보자가 폭행을 당했다고 한 사건은 2007년에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 제보자가 공개한 의무기록에는 안와상 골절, 두통 등의 기록이 적혀 있었다. 강 변호사는 “당시 얼굴이 피떡이 됐다는 거다. 실명되는 거 아니냐고 생각했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제보자는 왜 경찰에 신고를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피가 나니까 무섭더라.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고 진단서를 끊었지만, 다음날 경찰에 가면 안 되는 상황이 됐다”면서 “김건모씨와 가게 업주가 신고를 못하게 했다. 신고할 수도 없었고 제가 일하는 곳, 김건모 측이 무서웠다”고 토로했다.

당시 상황을 MBC가 취재했지만 보도되지 않았다고 했다. 제보자는 “당시에 병원에 있기도 했고 기자를 못 만나게 했다”면서 “김건모와 업주 측에서 누구하고도 접촉을 하지 말라고 해서 아무도 못 만났고 기자도 돌아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