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66건, 최근 0 건
 

 

한국 축구, 야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기자명 : 김조영 입력시간 : 2018-09-02 (일) 10:43

 

1.jpg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이라는 큰 선물을 받은 손흥민(토트넘)이 국민들에게 모든 영광을 돌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이승우(베로나), 황희찬(함부르크)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아직 군대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은 이번 대회 금메달로 큰 짐을 덜었다. 이제는 국내 유턴 걱정 없이 유럽에서 맘 놓고 뛸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경기 후) 많은 국민들이 각자의 일처럼 걱정해주시고, 응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너무 들었다. 국민들 덕분에 금메달 땄다. 지금 내가 (메달을) 걸고 있지만 내 것이 아닌 국민들의 금메달"이라며 고마워했다.

주장으로서 후배들을 이끌고 대회를 치른 그는 이번 대표팀을 한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축구 잘하는 인성 좋은 팀”이라고 했다. “다들 축구를 너무 잘하고, 착하다. 축구에 대한 열망도 컸다. 목표 의식이 확실했기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는 것이다.

또 “내가 진짜 많이 부족했는데 어린 선수들이 정말 노력을 많이 해줬다. 진짜 고맙다”면서 “잔소리도, 나쁜 소리도 많이 했는데 선수들이 부정적으로 안 받아들이고 '내가 해야하는구나'라는 것을 알아줘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2.jpg


우여곡절 끝에 한국 야구 대표팀도 금메달을 따냈다. 그러나 금메달의 기쁨과는 별개로 많은 논의거리를 남긴 대회였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결승전에서 일본을 3-0으로 꺾고 우승했다.

금메달을 목에 걸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명단 발표부터 논란의 중심이었던 야구 대표팀은 예선 첫 경기였던 대만전에서 1-2 패배를 당하며 위기를 겪었다. 프로선수들로 구성된 대표팀으로 아시안게임에 나선 나라는 한국 뿐이었기 때문이다. 실업야구 수준인 대만을 상대로 압도하지 못하며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았다. 설상가상으로 선수단 중 일부는 장염, 배탈, 고열 등에 시달렸다.

내외 풍파에도 대표팀은 묵묵히 전진했다. 인도네시아, 홍콩을 꺾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해 일본과 만났다. 결승 진출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여겨졌던 일본전을 5-1 승리로 장식했고, 중국을 누르며 결승에 나섰다. 하루 만에 다시 치른 한일전 결과는 승리. 금메달이었다.

하지만 결과와 무관하게 대표팀 구성, 경기력에 대해 잡음이 있었다. 우선 대표팀 선발 과정과 이유가 명확하지 않았다. 선동열 감독은 박해민과 오지환을 발탁하며 미필자 배려 발탁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막상 군 미필 중 리그에서 활약하던 이정후, 최원태 등은 첫 명단에서 제외하는 등 발탁 기준에 의문부호를 남겼다.

또한 리그를 중단하면서까지 KBO리그 대표 선수들을 내보냈지만 압도적인 경기력은 찾기 힘들었다. 홍콩, 중국 등 약체로 평가받는 상대와 맞붙었음에도 번번히 찬스를 놓쳤고, 피홈런을 허용하기도 했다. 대만전 이후 5경기를 모두 승리했지만, 전력차가 뚜렷한 경우가 많아 승리라고 부르기도 민망할 정도였다. 아시안게임에 계속 프로선수로 구성한 팀을 내보낼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2.jpg


금메달을 따낸 대표팀이 정상까지 오르는 과정은 '금길'이 아니었다. 그러나 그 과정 속에서 드러난 과제들은 한국 야구를 다시 한 번 깊이 들여다 볼 수 있는 계기이기도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