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936건, 최근 1 건
 

 

여야, 코로나 피해 지원 4차 추경안 22일 처리키로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9-16 (수) 08:14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22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일정에 잠정 합의했다. 추석 전 일부 지급을 목표로 하기 위해서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만나 22일 오후 본회의를 개최해 추경안을 처리키로 합의했다고 국회 예결위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박 의원은 “추경은 국민 혈세인 만큼 꼼꼼하게 심사하고, 시급한 만큼 조속히 처리해서 최대한 추석 명절 전 집행이 가능하도록 하자는 원칙 아래 일정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여야 합의에 따라 예결위는 18일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한다. 이후 주말 이틀 동안 자료를 검토한 후 21일 오전 8시부터 추경심사소위를 가동할 계획이다.

여야는 향후 심사 과정에서 의견이 갈리는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사업과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전국민 독감 무료 백신’ 사업 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타당성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향후 심사 과정에서 여야가 끝내 세부 사업을 조율하지 못할 경우 본회의 처리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예결특위 국민의힘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신속하면서도 현미경 심사를 통해서 하나하나 짚은 뒤 최대한 이른 시간 내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