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19건, 최근 1 건
 

 

“김여사 방탄” vs “억지 비난”…검찰 인사에 여야 시끌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4-05-14 (화) 07:46


서울중앙지검장에 이창수(사법연수원 30기) 전주지검장이 보임된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두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건희 여사 수사 방탄의 서막”이라며 비판했고,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사법리스크 방탄을 위한 사법부 흔들기”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13일 서면브리핑에서 “이 지검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대검 대변인을 맡은 대표적인 ‘친윤’ 인사로 (이재명 대표가 연루된) ‘성남 FC 사건’ 등 야당 탄압에 앞장섰던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김 여사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하는 이때 대통령의 심복을 중앙지검장에 앉힌 것은 기어코 김 여사를 성역으로 만들라는 시그널”이라며 “그게 아니라면 김 여사 소환 조사 필요성을 제기한 송경호 지검장을 친윤 검사로 교체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오늘 단행된 검찰 고위 간부 인사는 인사 수요에 따라 이뤄진 인사”라며 민주당을 향해 “검찰을 향한 억지 비난”이라고 비판했다.

김민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성남FC 사건은 권력형 비리 사건으로, 검찰의 수사는 당연한 직무”라며 “민주당은 자신들의 범죄행위를 수사하면 검찰의 탄압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정치 공작, 사법 방해 행위가 점입가경으로 치닫고 있다”며 “민주당은 사법리스크를 방탄을 위한 검찰의 악마화, 마구잡이식 사법부 흔들기를 당장 멈추길 바란다”고 했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