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95건, 최근 0 건

 

공주시“수촌리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추진할 것”

기자명 : 김근범 입력시간 : 2020-01-31 (금) 14:53


[대한방송뉴스=김근범 기자]공주시는 사적 제460호인 수촌리 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도전할 뜻을 내비쳤다.
 

김 시장은 29일 의당면에서 가진 시민과의 대화 자리에서 “수촌리 고분군은 세계유산인 송산리고분군보다 50년의 역사를 더 갖고 있는 가치 있는 유적”이라며, “이를 잘 정비해 세계유산에 등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0억을 투입하는 등 총 460억 가량을 들여 발굴 및 정비, 시설을 보강하고, 발굴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해 공주를 대표하는 유적지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김 시장은 “의당면 숙원사업 중 하나인 면사무소 신축 추진을 위해 현재 기본 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며,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내년 상반기에 첫 삽을 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이어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걱정이 크실 것”이라며, “지난 22일부터 공주시 감염병 대책반을 편성해 운영하는 등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주민분들도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은 ▲의당면 다목적회관 건립 ▲유계리 음식물쓰레기 매립 문제 해결 ▲의당면장 시민추천제 도입 ▲공주밤 엑스포 추진 등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본격적인 시민과의 대화에 앞서 월곡리 마을회관을 방문, 40여 명의 주민들을 만나 마을 숙원사업과 생활 민원 등을 청취했다.
 

한편, 올 상반기 시민과의 대화는 29일 의당면, 사곡면을 마지막으로 모두 마무리됐다.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