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57건, 최근 0 건
 

 

민주당 권리당원 투표서 ‘더불어시민당과 합당 찬성’ 84.1%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5-08 (금) 10:52


더불어민주당과 21대총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의 합당이 8일 성사됐다. 허윤정 대변인은 8일 더불어시민당 합당과 관련해 "투표 결과는 지난번과 비교해서 조금 다른 맥락을 나타냈지만 합당에 대해선 찬성으로 결론났다"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표율은 22.5%였고, 이중 찬성이 84.1%, 반대는 15.9%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묻는 투표에서 24만1559명(30%)이 투표에 참여해 17만9096명(74.1%)가 찬성했고 6만2463명(25.9%)가 반대한 것과 비교해 찬성 비율이 더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투표율은 8.1%p 낮아졌다.

78만9868명 중 17만7933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중 찬성은 14만9617명(84.1%), 반대는 2만8316명(15.9%)이었다.

시민당은 민주당이 시민단체들과 함께 창당한 비례용 위성정당이다. 지난 4.15 총선 결과 시민당 출신 17명이 원내에 입성하게 됐고, 이중 기본소득당 출신 용혜인 당선자와 시대전환 조정훈 당선인은 각각 복귀한다.

허 대변인은 이후 일정에 대해 "중앙위원회를 12일 개최할 예정"이라며 "중앙위를 통해 온라인으로 최종 투표가 완료되면 시민당과 합당하는 수임 기관을 지정하게 되고,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거쳐 합당 절차가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오는 12일 중앙위원회를 통해 합당 결의를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