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309건, 최근 0 건
 

 

'反조국' 이슈, 황교안 삭발 …한국당 삭발 릴레이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19-09-19 (목) 09:59

1-2.jpg



자유한국당 중진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 ‘삭발 릴레이’에 잇따라 가세했다. 전·현직 국회부의장인 5선 심재철·이주영 의원이 18일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했다. 황교안 대표 삭발 뒤 삭발투쟁이 번지자 당내에선 “모두가 삭발을 할 필요가 있느냐”는 회의론도 나온다. 한국당·바른미래당은 이날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국회 부의장 출신이자 역시 5선의 심 의원은 “저도 삭발투쟁에 동참하겠다”며 “문 대통령과 조국의 뻔뻔함과 거짓말에 분노한다. 위선에 가득 찬 좌파 세력에게 더 이상 맡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근본이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인데 이 근본이 문재인 좌파정권에 의해 질식사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국을 파면하고 구속하라”고 했다.

심 의원과 이 의원은 회의가 끝난 직후 바로 삭발식을 진행했다. 심 의원이 먼저 삭발을 한 후 이 의원이 이어서 삭발했다. 앞서 삭발을 한 황교안 대표와 중진의원 최고위원들은 뒤에서 ‘자유 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 ‘위선자 조국 파면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두 의원이 삭발하는 현장을 지켰다. 삭발이 끝난 후에는 황 대표가 심 의원과 이 의원을 격려했다.

릴레이 삭발 투쟁에 동참한 의원은 지금까지 6명이다. 차명진 전 한국당 의원과 박시연 한국당 중랑갑 위원장도 이날 청와대 분수대에서 삭발하기로 했다.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을 시작으로 황 대표가 16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강효상 의원이 17일에 릴레이 삭발을 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특수문자
hi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