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587건, 최근 1 건
 

 

쿠팡, 자가격리 일용직 2600명에 100만원씩 지급

기자명 : 김효상 입력시간 : 2020-06-12 (금) 07:44


쿠팡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된 부천2물류센터와 고양물류센터의 단기직 근무자 2600여명에게 1인당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쿠팡은 11일 사내메일을 통해 "확진자가 나왔던 부천2물류센터와 고양물류센터의 단기직 근무자 2600여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동일한 조건으로 자가격리 명령을 받는 단기직 직원에게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같은 지원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총 100억원의 안전비용을 지출했고 이달에만 110억원의 안전 비용을 추가로 지출할 것"이라면서 "고객을 위해서라면 상황이 불확실해도 비용을 아끼지 않고 더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쿠팡은 "어려운 시기다. 회사를 둘러싼 오해도 많다"면서 "그래도 지나고 돌아보면 힘들었던 이 시기에 우리가 내린 결정과 함께 한 노력이 자랑스럽게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공지글에서 쿠팡 고 대표는 코로나19가 확산한 1월 말부터 마스크 가격을 동결하고 100만 가구가 넘는 집에 생필품을 배송해 온 점 등 쿠팡의 역할을 강조했다.

 

<저작권자(c)대한방송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2

언론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발행인:양성현 / 편집인:백숙기 / 등록번호 : 서울, 아02046 / 등록일자 : 2012년 3월 22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숙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잠원동 11-6 4층 뉴스센터 / 대표전화 : 02-3397-6689 /팩스 02)765-5009

Copyright ⓒ 대한방송뉴스. All rights reserved.